메인배너메인배너참  좋은  세상참 좋은 세상

쓰레기’의 역습이 시작됐다

페이지 정보

첨부파일

본문

쓰레기’의 역습이 시작됐다
김정근 기자 jeongk@kyunghyang.com

6월 5일은 ‘세계 환경의 날’입니다. 올해 UN이 선정한 세계 환경의 날 공식 주제는 ‘플라스틱 오염으로 부터의 탈출(The Beat Plastic Pollution)’이며 우리나라 역시 ‘플라스틱 없는 하루’라는 슬로건 하에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오늘 SNS를 통해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환경정책에 더 힘을 실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럼 세계 환경의 날은 어떻게 제정된 것일까요? 1970년대 급속한 산업화로 지구의 환경오염이 심각해지는데 위기의식을 느낀 세계는 1972년 6월 스웨덴의 스톡홀름에서 ‘오직 하나뿐인 지구’라는 슬로건을 걸고 ‘유엔 인간 환경회의’를 개최합니다. 세계 113개국에서 약 1,200명의 정부 대표가 모인 이 회의에서 스톡홀름 선언(인간환경선언)을 채택합니다. 인간의 경제활동으로 발생한 공해, 오염 등의 문제를 범 지구적인 차원에서 해결하겠다는 것을 결의한 것입니다. 이 결의에 따라 유엔환경계획(UNEP)은 1987년부터 유엔인간환경회의가 열린 6월 5일을 세계 환경의 날로 제정했습니다.

우리나라도 1996년부터 6월 5일을 법정기념일인 ‘환경의 날’로 제정했으며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쓰레기 종량제와 같은 규제와 비닐봉지 사용 줄이기 캠페인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선진국들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환경오염은 나날이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인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 국가와 아프리카의 여러 나라들은 자국의 쓰레기와 더불어 선진국이 갖다버리는 온갖 폐기물들로 고통 받고 있습니다. 외신기자들은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쓰레기로 고통받고 있는 나라와 국민들의 모습을 촬영해 보내왔습니다. 사진을 보며 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느끼고 환경의 날에 대한 의미를 되새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월간베스트

설문조사

전 국민에게 주는 정해진 금액의 기본소득제를 실시해야 하나요?